팔레토의 법칙

100 여년 이탈리아 경제학자 피레토 (Vilfredo Pareto) 우연히 개미를 관찰하다, 일부만 열심히 하는 것을 보고 열심히 일하는 개미에게 페인트로 표시를 하고 관찰을 했습니다. 20% 정도만 열심히 일하고 나머지 80% 그럭저럭 시간만 때우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흥미가 생긴 그는 잘하는 개미 20% 따로 갈라 놓았습니다. 모두들 처음에는 열심히 일하던 개미가 서서히 그중 80% 열심히 일하지를 않았습니다. 그래서 그는 사람 사는 모습을 관찰했습니다 .  .   팔레토의 관찰에 의하면 마을에 풍년 때에 20% 농가가 가득히 곡식을 집에 채웠고, 80% 농가는 그럭저럭 먹고 살만 큼만 곡식을 채웠습니다. 흉년 때에는 20% 그럭저럭 먹고 살만큼 곡식을 모았고, 80% 굶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0% 농가가 모아놓은 곡식 때문에 80% 굶어 죽지 안더라는 것입니다.

    이것이 모든 사회 계층, 인간의 사회계층과 행동양식에서도 법칙이 적용되는 것을 관찰해서  사회의 생산은 20% 엘리트에 의해서 전채 생산의 80% 생겨 난다는 유명한 파레토의 법칙 (20 80 법칙) 발견된 것입니다.

    현대 경영학에서도 팔레토의 법칙을 사용합니다. 예를 들어서 백화점이 VIP 고객을 우대 합니다. 20% 고객이 80% 매상을 올려 주기 때문입니다, 항공사가 마일리지를 제공합니다. 비행기 자주 타는 20% 고객이 결국 총매상의 80% 올려주기 때문입니다.

   공산주의는 평등을 강조하는 상당히 좋은 사상인데도 실제는 모두 가난하게 되는 것은 법칙을 무시하고 강제로 평등하게 일하고 평등하게 나누어 갖자고 하기 때문입니다. 자본주의 사회는 빈부의 차이는 나지만 20% 돈벌어서  나머지 80% 먹여 살리는 것입니다. 그래서 미국에서는 챠터 스쿨로 재능있는 우등생을 모아 따로 교육시킵니다. 장학금을 주어서 우등생을 발굴합니다.

    미국의 선거 제도는 모든 사람들에게 공평하게 투표권이 주어지지만 본인이 원해서 등록하고, 충분한 정보를 미리 공부하고 투표하는 사람들에 의해서 선출됩니다민주주의에 약점인 모든 사람에게 공평하게 주어지는 투표권을 보안하기 위해서 입니다..

    교회도 사람들이 모인 곳이라 팔레트의 법칙 현상이 생길수도 있습니다. 교인 20% 정도가 일꾼이고, 나머지 80% 예배 참석하는 정도 입니다. 하지만 교회가 세상의 단체들과 다른 것은, 다른 단체는  20% 정도의 엘리트들에 집중을 하지만, 교회는 오히려 80% 연약한 믿음을 가진 사람들에게 집중을 합니다. 흔히 하는 말로 아픈 손가 신경이 쓰이는 것입니다.

    교회는 VIP 교인이 없습니다. 특별 대우가 없습니다. 오히려 믿음 있는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을 섬기는 곳입니다. 그러니 문제가 생깁니다. 열심히 봉사하던 사람들이 쉽게 지치게 됩니다. 열심히 해보았자  오히려 손해(?) 보는 것 같은 곳이 교회이기 때문입니다.

    사도 바울은 자신은 자유롭지만, 모든 자들을 섬기기 위해 모든 사람들의 종이 되었다고 말합니다. 자신의 모든 특권을 내려 놓은 것입니다. 그래도 그는 행복하고 기뻤습니다. 우리의 상급은 오직 영원한 하늘 나라에 있기 때문입니다.

Leave a Reply